170802 잊어버리기 전에 데스노트 JAPAN_거주중

난 친일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일본 자체를 좋아하고 또 만족하며 생활한다.(여기서 당연히 역사와 정치문제는 별개다)
하지만 저번주, 일본에 대한 나의 신뢰를 깨부순 병신새끼가 나타났다.
근데 이 병신새끼 3년째 아는 사람인데 원래 이렇게 존병신이었던가? 내가 너무 이새끼가 아오안이었거나
담당 리더가 다 커버를 쳐 줬던건가 의문


그 병신에 대한 데스노트를 작성한다.
어차피 절대 평생 읽을 수 없겠지. 진심으로 상부에 보고하려고 만든 데스노트인데 귀찮아서 그냥 씹어 삼킨다.
하지만 답답하니까 여기에라도 올려야지.
 
 일본 사람들이 정말 좋은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고 이것은 일본에 국한된 이야기가 아니며 한국도 같다.
좋은 사람도 나쁜 사람도 분명히 있다.

 나는 일본에서 만든 추억 중에 좋은 것이 9할이다.
인복이 많아서 좋은 사람만 만나서 일본 관계의 일도 하게 되었고 좋은 사람에 둘러싸여 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일본을 정말 좋아한다.

 하지만 내가 만약 이런 좋은 경험 없이 처음으로 이 존트병신을 만났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 것이다.
자기가 일본사람으로써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자신은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 
이번 출장에서 자신의 위치를 망각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한국을 좋아하고 싫어하는 호불호는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하고 그것을 바꾸게 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그것을 입 밖으로 내느냐 내지 않느냐는 인격의 문제라고 생각하며 그는 굉장히 문제가 있는 행동을 했다.
하물며 마지막 날 가이드님까지 나에게 존트병신의 행동이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많았다며 상담해 왔다.
이쯤 되면 따님을 데리고 한국에 가고자 했었던 그 의도까지 다시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다행히도 오모테가와에서 경거망동을 하지는 않았지만, 한국인이고 교류 업무를 본업으로 하는 내 앞에서
그 정도의 말조심도 하지 않는 것은, 내심 국제교류사업 자체를 깔보고 있었다고 밖에 해석할 수 없다.
그렇게 행동하고 와서는 해단식 때 친선교류 하고 왔다며 인사말씀을 지껄이는게 정말 아니꼬웠다.
진심으로 열심히 교류하고 온 사람들에게 그런 식으로 격려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점이 가시지 않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